메카로, 충북 음성 공장 증축 및 신규 시설 투자 개시

김규범 / 기사승인 : 2018-11-01 16:1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공장 증설로 월 2000kg 전구체 생산 CAPA 확대
음성 공장 증축 조감도

반도체 장비 부품 및 화학 소재 전문 기업 메카로(대표이사 이재정)가 충북 음성공장에 전구체 신공장을 짓는다고 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메카로 자체 자금으로 총 143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이는 11월 초 착공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중 완공될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증축을 통해 전구체 생산량을 월 2000kg 가량 추가 확보할 계획으로, 증축이 완료되면 메카로의 전구체 총 생산량은 월 3500kg 수준으로 향상된다.

신공장에는 불량이 났을 때 이를 자동으로 걸러주는 머신비전 시스템, 생산 병목 현상이 생기면 바로 잡아주는 생산 프로세스 효율화 기술 등이 적용된다. 제품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AI)을 도입한 최첨단 스마트팩토리로 설계됐다는 설명이다.

메카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향후 고객사 다변화 및 기존 고객 물량 증가에 대한 대비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품질과 생산력 강화뿐만 아니라 D-RAM과 3D NAND용 차세대 전구체 개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메카로는 향후 기존 공장과 신규 공장의 투 트랙 운영을 통해 사업 성장과 협력사와의 상생 발전을 함께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증설을 기반으로 고객사의 다양한 제품 개발 수요를 충족해 나가고, 국내외 유수의 연구기관과의 협력 및 2차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위한 시범 라인 또한 운영한다는 전략이다.

메카로 이재정 대표는 “이번 음성 화학공장 증설은 투자의 시작”이라며 “내년 중 현재 포화상태인 평택의 히터블록 생산공장도 증설에 나설 예정이다. 향후 지속적으로 인프라 구축에 힘써, 회사 경쟁력 강화에 더욱 매진하겠다. 영혼이 살아 숨쉬는 기업이 되도록 초석을 튼실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지속 투자 계획을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