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도 본 기생충 '천만 카운트다운'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23:44: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을 관람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어제 23일 서울 용산 CGV에서 한국 최초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을 관람했다. 

 

이날 영화 관람에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주영훈 경호처장, 양현미 문화비서관, 조한기 1부속비서관, 신지연 2부속비서관 등이 함께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내외는 감독과 출연자들을 따로 만나지 않고 영화만 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영화 '기생충'이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선정된 직후 SNS에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고 축하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봉준호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 아무렇지 않아 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얘기들이 참 대단하다. 이번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밝혔었다.

 

기생충은 개봉 후 누적 관객 수 900만명을 넘어서면서 천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