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총리 부인 “대장금이 된 것 같다”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8 21:54: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어제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베트남 총리 내외를 위한 공식 만찬에 쩐 응우엣 투 베트남 총리 부인이 우리 측이 선물한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고 한정우 부대변인이 전했다.

 

김정숙 여사는 베트남 측에서 선물한 숄을 걸치고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베트남 총리 부인에게 “한복이 잘 어울리고 아름답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베트남 총리 부인은 “한복이 아주 잘 어울리고 예쁘다. 아오자이에 비해 너무 편하고 좋다”며 “베트남의 대장금이 된 것 같다”고 화답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