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17주년, 국민 한 사람당 16번 탔다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1 19:45: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철도(코레일)는 KTX가 17년간 전국 7개 노선에서 8억 2천만 명을 태우고 5억 km를 운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5000만 국민이 한 사람당 16번 이상 KTX를 탄 셈이고, 4만km인 지구 둘레를 1만 2500바퀴 돌 때와 비슷한 수치이다. 모든 승객이 이동한 거리를 합치면 2천 119억km에 달한다. 지구에서 1억 5천만km 떨어진 태양까지 1400번 이상 왕복하는 거리와 맞먹는다. 

 

한국철도는 ’04년 경부선(서울~부산)과 호남선(용산~목포)을 시작으로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10년 경전선(서울~진주), `11년 전라선(용산~여수엑스포), `15년 동해선(서울~포항), `17년 강릉선(서울~강릉), ’21년 중앙선(청량리~안동)까지 차례로 고속열차가 달리기 시작했다.

 

2021년 현재 KTX는 제주도와 인천시를 제외한 전국 15개 시, 도 광역 지자체 간 중장거리 이동을 책임지며 60개 철도역을 빠르게 연결하고 있다.

 

시속 300km로 달리는 KTX는 지역 간 교류와 경제 전반의 혁신을 가속화하며 교통혁명을 일으켰다. 서울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가는데 3시간이면 충분해 그야말로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이 되었다.

 

부산까지 2시간 15분, 포항까지 2시간 17분, 마산까지는 2시간 57분이면 갈 수 있다. 용산에서 광주송정은 1시간 31분, 여수엑스포는 2시간 40분 걸린다. 서울에서 강릉까지는 1시간 49분, 동해까지는 2시간 35분이면 도착한다.

 

올해 초 개통한 KTX-이음은 청량리에서 제천까지 1시간, 안동까지 2시간 만에 도착할 수 있어, 국가균형발전에도 앞장서고 있다.

 

개통 17년 동안 KTX의 성장세는 괄목할만하다.

 

하루 운행횟수는 350회(주말 기준)로 개통초기 132회에 비해 2.5배 이상 늘었고, 14개였던 KTX 정차역은 60개가 됐다. 운행 노선은 개통 당시 2개에서 7개로 늘어났다. 하루 평균 이용객은 7만 2천명에서 ’19년 기준 18만명으로 2.5배 증가했다. 다만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일평균 12만명 수준으로 줄었다.  

 

가장 많이 이용한 역은 서울역으로 ‘20년 기준 4만5천명이 넘게 타고 내렸다. 이어 동대구역이 일평균 약 2만명, 광명역 1만 8천명순이다.

 

승차권 구입도 점점 편리해지고 있다. KTX 개통 당시에는 전체 이용객의 85%가 역 창구에서 승차권을 구입했지만 지금은 82%가 ‘코레일톡’ 앱 등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발권한다.

 

한국철도는 올해부터 네이버, 카카오와 제휴해 별도 앱 설치 없이간편하게 승차권을 구입할 수 있도록 확대하는 등 모바일 승차권 구입 편의를 높이고 있다.

 

 

◆국민 안심 철도 위해 코로나 방역에 ‘만전’

 

한국철도는 코로나 이후 방역과 안전에 모든 가용자원을 투입하며 최고 수준의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모든 역과 열차는 매일 방역한다. KTX는 일평균 4.5회, 일반 열차와 전철은 운행 시작 전과 종료 시마다 소독한다. 철도역은 매일 2회 이상 방역하고 주요 역은 출입구 동선을 분리해 열화상 카메라를 운영하고 곳곳에 손소독기와 손소독제를 비치했다.

 

한국철도는 정부의 방역 대책보다 더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하며 국민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KTX 환기 시스템을 대폭 강화해 3.5분마다 한번꼴로 객실에 새로운 공기를 공급한다. 이는 2시간에 1회 이상 환기를 권장한 정부 기준보다 30배 이상 더 강화된 수준이다.

 

지난해 4월부터 입석 운영을 전면 중단해 열차 내 혼잡도 완화에 힘쓰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창가 좌석만 발매하는 등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선제적 조치를 시행했다.

 

코로나 사태로 KTX 이용객은 크게 감소했지만, 한국철도는 모든 열차를 정상 운행하며 공공철도의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다.

 

전국 각지로 가는 하루 34대의 KTX 열차에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전용칸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약 15만 명을 인천공항에서 지방까지 안전하게 격리 수송하는 등 해외에서 국내로 유입되는 감염병을 차단하는 ‘보호막’ 역할을 하고 있다.

 

이제 열차 내 마스크 착용과 음식물 섭취 금지, 열차 타기 전 손소독은 다른 승객을 배려하는 기본예절로 자리잡았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그동안 국민과 함께 성장해온 KTX에 대한 사랑과 성원에 감사드리며 품격있는 서비스와 철저한 안전으로 보답하겠다”며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철도 이용객의 안전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