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일본수출규제 관련 비상대책기구 구성제안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8 18:53: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제보복철회를 요구하는 국회차원의 결의안 채택 제안

▲ 언제나 심각한 표정의 바른미래당 손학규 당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은 일본의 수출 규제 사태와 관련해 범국가적 비상대책기구 구성과 함께, 일본의 경제 보복 철회를 요구하는 국회 차원의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손학규 대표는 오늘(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덕적 우위에 있는 자가 먼저 양보해, 한일 정상회담을 적극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최상용 전 주일대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같이 외교관계에 정통한 원로와 전문가들을 총 동원해 범국가적인 비상대책기구를 꾸려 적극 대처해야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또한 "어제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정책실장이 3대 재벌그룹, 또는 4대 재벌그룹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하고, 모레(10일)는 문 대통령이 30대 그룹 총수와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가질 것이라고 한다"며, "정부는 기업인들을 만나는 것이 우선이 아니라 일본 정부와 직접 소통하고 담판해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법원 판결로 일본의 강제징용 기업의 국내 자산 압류절차가 이달 말부터 진행되는 데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서 재산 압류 절차를 잠시 보류하고 (일본 정부가 요구한) 중재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한국 정부가 진정성을 갖고 문제 해결에 적극 임하는 자세를 보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이 중요하다"며, "이젠 대법원 판결이라는 명분에 얽매이고 과거사 문제에 매이는 명분론이 아니라, 일본과의 관계 악화가 가져올 한국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일본 문제가 정쟁 소재가 되는 일은 없어야 하고, 여야, 보수, 진보 없이 일본을 향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를 요구하는 국회 차원의 결의안 채택을 여야 각 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