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제25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 참석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1 17:20: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송명의 유공자, 정부포상 직접 수여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1일 농업인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제25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을 함께했다. 이번 기념식은 2003년 이후 17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하는 행사로,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로하고, 농업과 농촌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마련됐다.

행사가 열린 청와대는 옛 경복궁 후원으로 대대로 풍년을 기원하고 풍흉을 살피기 위해 친경전, 경농재를 두었던 곳이다. 또, 8도를 상징하는 ‘팔도배미’를 조성해 각 도에서 올라온 곡식 종자를 심어 풍흉을 살펴왔던 곳이기도 해 그 의미를 더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농업인의 날을 맞아 선정된 우리나라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57명 중 5명에게 정부포상을 직접 수여했다.
▲ 지역특산품의 특허상품 개발 및 활성화로 포상받은 송명의 유공자
이어 기념사를 통해 대통령은 "올 한 해 정말 수고 많으셨다"며 코로나로 인한 학교 급식 중단과 행사 축소, 수해 등으로 어려운 와중에서도 농업을 지켜준 농업인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올해 우리 농업은 수출을 늘렸고 일자리도 든든히 지켰다"며 "농산물 전체 수출 실적이 60억 불을 넘어섰고, 일자리는 2017년부터 3년간 11만6천 명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또한, "농업은 생명 산업이자 국가기간산업이며, 농촌은 우리 민족공동체의 터전"이라며 "국가식량계획과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해 농촌이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농업이 환경과 생태적 가치에 기여하도록 공익직불제를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농촌의 생활·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농촌재생사업도 확대 추진하겠다"며 "내년부터 '농촌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밀과 콩 자급률을 높여 품종과 재배기술 향상에 힘쓰는 한편, 소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대통령은 "농촌은 우리의 영원한 고향"이라며 "농촌이 잘 사는 나라, 농민이 자부심을 갖는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