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계,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 요구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7:06: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본사취재=바른미래당 당대표실(본관 215호)앞에서 기자들에게 설명중인 이준석 최고위원

 

이준석, 하태경, 권은희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 지도부에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이준석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당헌 제 32조에 의거해 3명의 최고위원 요청으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며 “특정 안건에 대해 소집 요청을 하면 당 대표는 의무적으로 소집하게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소집 안건으로는 △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2인에 대한 임명 철회 건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임명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임명 철회 건 △협의 주체인 ‘최고위원회’는 ‘최고의원들 의결정족수 이상 참석한 회의 기준이다’는 유권해석 건 △4·3 재보궐선거 당시 바른정책연구원 의뢰 여론조사 관련 자금 유용과 관련된 당내 특별조사위원회 설치 건 △박지원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위 설치 건 등 5가지다.

이 의원은 “당헌에 별도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할 수 있는 조항이 있는 이유는 당 대표의 일방적인 전횡을 견제하기 위해, 당내 민주주의를 위해 있는 것”이라며 “대표가 안건을 혼자서만 상정하는 등의 전횡을 막기 위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 대표를 향해 “내일 아침 10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주길 바라며 만약 열지 않을 시, 우리는 당대표가 당헌, 당규에 따라 협의 할 의사가 없고, 당대표로서 직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없는 상태로 간주하여 또 다른 자구책을 강구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