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특별좌담 참석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1 16:59: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대중 대통령, 이희호 여사께서 함께 만들어온 위대한 시대, 그 뜻 이어갈 것

▲ 특별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은 11 국회본관 3층 별실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년 특별좌담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어제 밤 늦은 시간에 이희호 여사님께서 소천하셨다무거운 마음이다저 뿐만 아니라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의 마음도 그럴 것이라면서 이희호 여사님께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이 자리를 빌려 바치고 싶다이희호 여사님께서 부디 영원한 동지이자 동행자김대중 대통령님 곁에서 편히 잠드시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며 이희호 여사의 명복을 빌었다.

 

문 의장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민주주의와 인권자유와 정의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생명을 바쳐 함께 하셨다면서 제가 반평생 동안 지켜본 두 분의 삶은 그 자체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주셨다이희호 여사님 또한 상상할 수 없는 만큼의 큰 시련과 고난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이겨내셨다고 말했다이어 문 의장은 두 분이 함께 만들어온 위대한 시대였고우리는 계속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여사님께 가슴깊이 우러나오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바친다는 뜻을 전했다.

 

이날 좌담회 주제인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 문 의장은 “19년 전 최초의 6.15 남북정상회담은 가슴 벅찬 기억이 아닐 수 없다더구나 오늘 특별좌담을 갖게 되니 만감이 교차한다면서 김대중 대통령님의 평화를 향한 신념과 확신이 아니었다면 이루어지기 어려웠을 민족사적인 대사건이었다고 6.15 남북정상회담의 의미를 되새겼다.

 

끝으로 문 의장은 국익 앞에서는더욱이 외교와 안보에 있어서는 절대로 여와 야가 따로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오늘 여야 의원님들이 함께 6.15 남북정상회담의 역사적 의의를 살펴보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해법을 모색하려 모였다면서 매우 바람직하고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께서 기쁘게 생각하시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