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민재정 전공의, 박문석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만례재단상 수상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6 16:51: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박문석 교수(우측)/ ▲ 사진=분당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민재정 전공의, 박문석 교수가 지난 10월 16일,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 64차 대한정형외과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만례재단상을 수상했다. 만례재단상은 매년 정형외과 분야에서 연구 성과 및 파급효과가 가장 높은 우수 논문 1편에 주어지는 영예로운 상이다. 

 

민재정 전공의와 박문석 교수는 미국정형외과학회지(Journal of Bone and Joint Surgery - American Volume)에 실린 논문 ‘소아 평발의 주관적 증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Factors Affecting Subjective Symptoms in Children with Pes Planovalgus Deformity. A Study Using the Oxford Ankle Foot Questionnaire)’를 통해, 평발 환자 중 통증 등 주관적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유형을 분석, 평발 치료에 있어 새로운 지침을 제시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제 1저자 민재정 전공의는 “평발은 흔한 질환이고 큰 문제 없이 지나가는 경우도 있지만, 환자에 따라 큰 통증과 불편을 호소할 수 있다”며, “그동안은 환자의 주관적 증상에 의지해 치료를 해왔지만 이번 논문을 통해 위에서 보았을 때 밖으로 틀어진 전후면 방사선 지표의 각도와 관련이 있고, 10세 이상의 경우 증상이 더 심하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교신저자 박문석 교수는 “나이가 어릴 때는 평발이 있더라도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증상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 점을 치료 계획에 반영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환자들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연구를 계속해나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