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철 신한금투 사장 사임 "책임지고 물러난다"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0 16:5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최근 투자상품 판매에 따른 고객 손실발생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며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 열린 이사회에서 김병철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사퇴의 뜻을 표명했다.

 

또한 김 사장은 이날 이사회에서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한 투자상품으로 고객님들에 끼친 손실에 대해 제가 회사를 대표해서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손실 최소화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그 동안 사퇴의사 표명을 미뤄왔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신한금융투자는 앞으로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라임자산운용 사건에 대해 고객의 신뢰를 받는 금융기관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로 일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 김병철 사장의 사퇴 의사를 존중한다며 이날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자경위’)를 열어 후임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하기로 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임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무엇보다 최근 사태를 고객의 입장에서 신속하게 책임지고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인물로 선정할 것”이라며, “고객 손실 최소화와 함께 떨어진 시장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