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국세청장후보자 인사청문계획서 채택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6:48: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당 위원 10명 전원불참한 기획재정위원회 회의
자유한국당의 불참 결정에도 불구하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19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담은 인사청문계획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기재위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김현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는 총 26명의 기재위원 중 한국당 위원 10명이 모두 불참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위원 12명, 바른미래당 위원 2명, 민주평화당 위원 1명 등 15명이 참석해 의결정족수를 충족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인 박영선 의원을 기재위원에서 사임시키고 김영진 의원을 보임했다.

당초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은 간사 협의를 통해 이날 전체회의를 여는 데 합의했으나 한국당이 이날 오전 원내지도부의 방침이라는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다.

정성호 기재위원장은 “오늘 아침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나 이야기했는데 한국당에서도 인사청문회 자체를 거부하는 의사는 전혀 없다”라면서 “다만 한국당은 오늘 다른 사정이 있으니 청문계획서 채택 건은 여당이 알아서 진행해 달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3당 간사들이 청문계획서 채택에 합의했는데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를 무력화시킨 것 아닌가 한다. 심히 유감이다”라며 “다른 당은 모두 참석했는데 한국당의 빈자리가 얼마나 부끄러운가. 한국당이 하루라도 빨리 상임위를 정상화하고 국회에 복귀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김경협 의원도 “교섭단체간 합의까지 다 해놓고 한국당이 불참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국회의원의 권리와 의무를 오늘 또 포기한 것”이라며 “기재위에 밀린 법안이 900개가 넘는다. 법안소위를 비롯한 각종 소위원회를 신속히 개회해 법안 심의가 빨리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