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우상호, 서울시장 재보궐 후보 단일화 추진 합의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2 16:27: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진애 의원(열린민주당, 비례대표)과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서대문갑)이 오늘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회동을 하고 3가지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

두 후보는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기약하는 중요한 선거라는데 인식을 같이했으며, 민주진보개혁 세력이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이를 위해 김진애, 우상호 두 후보는 각 당의 최종 후보가 될 경우 후보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단일화를 위한 일정과 방식에 대해서는 상호존중과 신뢰를 기반으로 당원과 지지자들의 뜻을 받들어 당과 협의해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김진애 의원은 “선거인단, TV토론 배심원단, 일반시민 여론조사 등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당시에 준한 단일화 방식을 추진하기 위해 당원참여와 국민참여 경선을 열어놓고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이에 우상호 의원은 "야권의 단일화가 성사된다면 실제로 위협적일 것이기에 민주 진보세력의 하나됨도 반드시 필요하다. 지지자 통합의 시너지가 일어나게 될 것이고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는 힘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단일화 논의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김진애 의원은 “범야권은 선거를 앞두고 여러가지 이야기가 많지만 범여권은 아직까지도 너무 정적이다. 범 민주진보진영에 여러 후보들이 나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서울시의 발전을 위해 함께 발전과제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