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강원도와 지역 농가 상생 위한 MOU 체결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6 16:22: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마켓컬리

 

마켓컬리는 지난 15일 강원도와 농가 상생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강원도 꽃과 농특산물의 온라인 판매를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컬리는 2월 15일 오후 4시 서울 컬리 본사에서 김슬아 컬리 대표와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가 참석한 농가 상생 업무 협약식을 열고 강원도와 컬리 간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은 강원도가 농가를 지원해 좋은 농특산물을 마켓컬리에 공급하면 상품을 최적의 상태로 배송하는 컬리의 풀콜드체인 유통망을 통해 강원도 농특산물의 판매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강원도와 컬리는 상생 협약의 첫번째 품목으로 꽃을 선정했다. 마켓컬리는 지난 해 2월부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농부의 꽃’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농부의 꽃’은 1년만에 100만송이 이상 판매됐다. 판매하는 꽃의 종류도 2월 현재, 프리지아, 튤립, 유칼립투스, 아이리스, 백합 등 30종 이상으로 늘었다. 특히 컬리가 작년 2월 처음 판매한 튤립은 강원도 춘천의 농가가 공급하는 것으로, 이 농가는 코로나로 크게 줄어든 오프라인 매출을 마켓컬리에서 보전하면서 2019년 매출을 2020년에도 유지했다. 이와 같은 성과에 힘입어 마켓컬리와 강원도는 오는 22일 월요일부터 졸업식, 입학식 등 행사 취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 내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한 ‘꽃 판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마켓컬리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 및 지역 소상공인 등과 함께 상생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에 선정, 백년기업과 브랜드케이(K) 제품 등의 온라인 판매를 돕고 있다. 지난 2월 2일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진행하는 유통-납품업계의 재도약을 위한 상생협약에 참여해 입점업체들과의 상생을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