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라미네이트, 이미지 개선 효과적 대안 제시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6:1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이디치과 이양구 원장(교정과 전문의)

외모 가꾸기 열풍이 불면서 성형외과는 물론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도 증가하는 추세다. 가지런하고 투명한 치아는 건강하고 단정한 모습으로 외모에 심미적 효과를 제시할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중 앞니라미네이트는 치아 형태를 교정 및 색소 침착 등 치료에 효과적이어서 찾는 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앞니라미네이트란 일반적으로 미관상의 목적으로 앞니의 법랑질 표면만 최소한 삭제해 하이브리드 복합 접착제로 도재 기공물을 접착하는 시술이다. 돌출된 치아와 벌어진 치아뿐만 아니라 치아미백으로 해결되지 않는 심한 변색, 왜소치 등에 효과적이다.

 

치아라미네이트 시 치아 삭제량을 최소화해 잇몸과 조화돼 잇몸 변색의 부작용이 생기지 않게 하고 색상과 모양이 자연치아에 가깝고 자연스럽게 시술해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최근에는 연예인 제시가 방송에 출연해 치아라미네이트를 했다고 밝히면서 연예인라미네이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추세다.

 

앞니라미네이트는 인조손톱처럼 생긴 인공치아를 본래 치아법랑질 표면에 붙이는 심미보철치료다.

 

오랜 기간 음식물로 표면이 울퉁불퉁한 법랑질 표면은 인공치아사이에 틈을 만들어 접착을 방해하고 뻐드러진 치아는 인공치아까지 볼록하게 튀어나와 심미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

 

치아삭제는 라미네이트의 완성도를 위해 필요하지만, 무분별한 치아삭제는 치아 본연의 기능을 떨어뜨리고 시림 증상이나 통증, 변색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 무삭제라미네이트를 찾는 이들도 많다.

 

치아라미네이트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려면 검사 및 진단을 통해 개인 상태에 가장 적합한 치아를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하고 있다.

 

실제로 과거에는 기존 수십 가지 색상의 도자기 재료를 겹겹이 쌓아 올려 압축하는 방식이 이용됐다면 현재는 세렉(CEREC)을 이용해 개인의 치아모양을 그대로 구현하는 맞춤 제작 방식이 등장했다. 제시가 진행한 라미네이트 역시 이러한 방법으로 일반적으로 연예인라미네이트라고 불리는 방식이기도 하다.

 

해당 앞니라미네이트는 빈틈 없이 응집력이 강하고 내면이 균일해 고강도로 깨짐과 탈락이 없다는 것이 장점으로 세렉 전문 기공사가 상주해 직접 제작할 경우 하루 안에 완성해 즉각적인 치료도 가능하다.

 

치과 선택 시 단순 라미네이트비용이 아닌 치아라미네이트 기술력과 풍부한 경험을 살펴봐야 한다는 조언이 나오는 이유다.

 

치아라미네이트 경험이 많은 치과들의 경우 ▲검사 및 진단 ▲3D 디자인 ▲새로운 치아 제작 ▲영구 부착 등 4단계에 걸쳐 개인에 상태에 맞는 최적화된 라미네이트를 제시한다. 치아라미네이트 시술 시간 역시 오전 10시에 시작하면 오후 4시에 당일 진료를 마무리할 수 있다.

 

치아라미네이트는 ▲틈이 있는 치아 ▲토끼모양 치아 ▲삐뚠 치아 ▲돌출, 덧니 치아 ▲색상이 문제인 치아 등에 적합하다.

 

아이디치과 이양구 원장(교정과 전문의)은 "앞니라미네이트는 치아의 상당 부분을 제거하는 기존 보철 치료와 달리 치아 손상을 최소화하는 무삭제라미네이트 등을 통해 치아 본연의 기능 회복과 함께 심미적인 모습까지 살릴 수 있는 방법"이라며 "치아라미네이트 이후 만족도를 높이고 싶다면 단순 라미네이트비용이 아닌 경험과 기술력 등을 포괄적으로 살펴 진행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