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민특위 후손들의 '잃어버린 70년'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6 16:15: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반민특위 후손들 "경찰, 사과하라"
▲ 우원식 의원이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6 6일은 반민특위 청사가 습격을 당한 70년이 되는 날로, 습격의 주체는 다름 아닌경찰이었다"

 

이날 반민특위 후손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이승만 대통령의 지시 하에, 내무차관 장경근, 치안국장 이호, 시경국장 김태선의 주도로, 윤기병 당시 서울중부경찰서장은 시내 경찰서에서 차출된 경찰관 80여명과 함께 청사에 난입해 관련 서류들을 찢는 것은 물론, 반민특위 요원들에게 무차별적인 폭력을 가했다”며 경찰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
이날의 습격으로 반민특위는 급격하게 와해되기 시작했다. 반민특위를 와해시킨 가장 직접적인 주체가 다름 아닌 경찰인 셈이다”라하지만 경찰은 이후 한번도 날의 습격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적이 없다 비판했다.

 

이어 “하지만 근현대사에서 가장 비극적인 사건 하나인 반민특위 습격에 대해 최소한의 공식적인 사과를 통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