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예산 편성 촉구 기자회견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6 16:06: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을 반영해 줄 것

충청권 시민단체와 세종시 의회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 (위원장 윤형권, 이하 행정수도특위), 국가균형발전과 지방 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 김준식, 이하 충청권공대위)는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을 반영해 줄 것을 촉구했다.

행정수도특위및 충청권공대위는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가 발간한 '20년 회계연도 예산안 100대 문제사업' 보고서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기본 설계비 10억원이 포함된 것은 550만 충청인의 염원에 반하는 것"이라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절차에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정작 법과 제도적 해결에는 관심이 없으면서 법 탓을 하는 것은 대한민국 제1야당으로서 책임있는 태도가 아니라고 입을 모아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자유한국당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반영에 적극 동의하고, 550만 충청인의 염원인 행정수도완성 대장정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에는 지난 10월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약속한 만큼, 여야 논의와 초당의 협력을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형권 행정수도특위 위원장은 "500조가 넘는 20년 예산에서 10억원을 잘 보이지는 않는 작은 예산"이라면서도 "하지만 국회 세종의사당 추가 설계비용 10억원은 단지 숫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향한 대의명문과 의지를 뒷받침하는 정치권의 첫걸음으로 상징되는 만큼 내년 정부예산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준식 충청권공대위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안보다 더 우수하고 합리적인 안을 제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는 것이 진정성 있는 태도"라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비롯한 행정수도 정책 경쟁에서의 우위를 통해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에게 당당하게 선택을 받겠다는 실천적 의지를 보야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행정수도특위는 윤형권 위원장, 박용희 부위원장, 박성수, 손인수, 손현욱, 임채성, 채평식 의원 등 7인으로 구성되어 세종시를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완성시키기 위해 다양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충청권공대위는 지난 9월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출범, 세종시청에서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였으며, 행정수도 완성과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 등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