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공직기강 확립 위한 군산해경서장 직위해제 조치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2 16:00: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제28대 군산해양경찰서장 박상식 총경 취임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순직 경찰관 애도 및 해상경계 강화기간 중 물의를 일으킨 군산해양경찰서장 총경 조성철을 직위해제했다.

 

조성철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지난 6월 10일 수요일 오후 군산 A골프장에서 근무 중인 소속 직원을 대동하여 지인들과 같이 골프회동을 갖는 등 지휘관으로서 부적절한 행위를 하였다.

 

특히, 이날은 통영 홍도 해상동굴에서 인명구조 중 안타깝게 순직한 故 정호종 경장의 영결식 바로 다음날로 그 희생정신을 기리는 애도기간이었으며, 최근 태안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밀입국 등에 따른 해상  경계 강화기간이었다.

 

해양경찰청은 군산해양경찰서장 등 관련자를 철저한 감찰조사를 통해 엄중 조치할 계획이며, 공직기강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신임 군산해양경찰서장으로는 부안해양경찰서장 등을 역임한 현재 남해지방해양경찰청 기획운영과장인 총경 박상식을 6월 12일자로 보직한다고 해양경찰청은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