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태풍 링링 피해 고객 금융 지원 나선다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6:16: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는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 카드 대출 금리 할인 등 특별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신용카드 이용금액 청구를 최대 6개월간 유예받을 수 있다. 

 

청구 유예 대상은 일시불, 할부,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 자유결제, 리볼빙 이용 금액 중 2019년 9월과 10월 결제 예정인 대금에 대해 적용된다.

 

또 카드대출 상품 이용시 금리 할인도 지원한다. 태풍 피해 고객이 오는 10월 말까지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을 이용할 경우 대출 금리가 30% 할인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태풍 피해를 입은 분들께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자 이번 특별 금융 지원을 진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