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 8년 연속 1위 수상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5:3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은행부문 1위 기업으로 선정됐으며 해당 부문에서 8년 연속 1위를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n Sustainability Index)’는 사회적 책임 국제표준 ‘ISO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모델이다. 올해 한국표준협회는 매출액, 시장규모, 지속가능 활동 등을 고려해 선정된 49개 업종 198개 기업·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소비자, 지역사회, 협력사 등 관계자와 전문가들을 통해 각 부문별 1위 기업을 선정했다.

 

신한은행은 올해 평가에서 청년 창업과 스타트업 취업을 지원하는 ‘신한두드림스페이스’,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취업 희망 청년들을 매칭해주는 ‘청년취업 두드림’, 학교 밖 청소년들의 자립과 직무능력 향상을 지원하는 ‘도심 속 일터학교’ 등을 통해 상생의 선순환을 선도하고 있는 점과 임직원들의 재능기부로 운영되는 ‘신한어린이금융체험교실’, 이동점포를 활용해 진행하는 ‘찾아가는 금융체험교실’, 교육부와 연계한 ‘1사1교 금융교육’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기업의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가고 있는 점을 크게 인정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대한민국 리딩뱅크로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그 동안 기울인 노력이 인정받은 것으로 생각되어 기쁘다”며 “기업시민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는 것은 물론이고 지속가능 경영을 위한 사회책임투자에도 앞장설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시가총액 상위 2,500여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월드지수(DJSI)’에 국내 금융그룹으로서는 사상 최초로 7년 연속 편입됐으며 다보스포럼 주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도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7년 연속 선정되는 등 국내외 다양한 기관으로부터 지속가능경영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