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 출범식 개최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5:43: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의 대표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이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는 지난 2016년 12월 출범한 신한퓨처스랩 베트남에 이은 두 번째 해외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지난8월 인도네시아 진출을 원하는 국내 스타트업 4개사를 1기로 최종 선발했으며 현지 스타트업 3개사도 선발해 육성 및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는 입주한 스타트업들이 자유롭고 창의적인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조성했다. 자카르타 쿠닝간의 COHIVE 본사 12층에 약 120평 규모로 사무실을 마련했으며 약 40여 명이 상주할 수 있는 오픈 워크스테이션과 약 70여 명이 동시에 세미나, 교육 등을 진행할 수 있는 계단형 타운홀 및 휴식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출범식에는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 1기로 선발된 4개 스타트업의 기업설명회와 현지 사무소 출범 기념 세레머니 등 다양한 행사와 함께 인도네시아 공유 오피스 1위 업체인 COHIVE와의 업무협약식도 진행했다

 

COHIVE는 공유 오피스 운영, 쉐어하우스 서비스, 코리테일 서비스 등 다양한 공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기업으로 신한금융과 COHIVE는 현지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및 발굴, 육성에 대한 상호 정보공유 및 VC투자 연계 등 다양한 방면의 협업을 하기로 했다.

 

앞으로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지역 최대 경제대국이며 그룹의 주요 글로벌 전략거점인 인도네시아 시장의 스타트업 시장 개척을 위해 국내 스타트업의 현지진출과 현지 유망 스타트업의 발굴 및 육성, 투자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진옥동 신한은행장 등 신한금융 경영진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해외금융협력협의회 손상호 원장이 참석했으며, 구글, 페이팔, 드롭박스 등 글로벌 기업을 육성한 글로벌 최대 엑셀러레이터 기업인 Plug and Play Indonesia 법인 임직원과 COHIVE 임직원 등 총 1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행사에 참석한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오늘 새롭게 출범하는 신한퓨처스랩 인도네시아를 통해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과 현지 스타트업의 발굴 및 육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며, 향후 인도네시아가 동남아시아 스타트업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한편 신한퓨처스랩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출범한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으로 지난 2015년 출범 이후 총122개 기업과 협업을 진행하며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했으며, 스타트업 기업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금융소비자에게 제공해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