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한국수력원자력 협력기업에 금융 지원 나선다

곽예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0 15:15: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왼쪽부터)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SGI서울보증 김상택 대표이사,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한국수력원자력, SGI서울보증동반성장위원회와 함께 한국수력원자력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수력원자력은 우수 발전기술을 인증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SGI서울보증은 추천기업에게 기업금융보증보험을 제공해 추가 담보 없이 대출 지원한다동반성장위원회는 공기업과 중소협력기업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SGI서울보증의 기업금융보증보험을 담보한 운전자금대출 상품을 출시해 한국수력원자력 협력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며향후 한국전력의 발전자회사 협력기업에도 단계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SGI서울보증과 함께 전용 대출 상품을 출시해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이 안정적으로 금융지원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시스템 구축을 통해 협력기업의 대출 신청 및 보증서 발급 절차 간소화로 협력기업이 간편하고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