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6월 민생국회 당장열자"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4:40: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주평화당의 구호 '일하자 밥값하자'

▲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유성엽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소환제도, 퇴출제도에 찬성한다는 국민이 10명 중 8명"이라며 "17대 국회 때 지방자치 단체장을 퇴출하는, 지방의회 의원을 소환하는 주민소환제를 당시 제가 여당 의장으로서 직접 제안했고, 야당의 반대를 뚫고 관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방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을 소환한 것과 형평성에 비춰 봐도 국회의원을 소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본다. 국회의원 소환제를 반드시 제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6.10 항쟁의 뜻을 제대로 계승하기 위해서 개헌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하며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다. 이미 작년에 대통령 발의로 개헌안을 냈고 국회가 이를 묵살해서 논의가 시작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 보수야당은 선거제가 개혁되면, 선거제가 개정되면 개헌 논의에 착수해야 한다는 것을 줄곧 주장해 왔다.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한다. 국회를 정상화하고 정치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 개헌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주평화당은 기댈 곳 없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에게 의지가 되고 그분들과 함께 국가의 책임을 관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6월 국회가 개원이 결정되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에게 마이크를 돌려 드리겠다고 약속했고, 그분들이 이 방, 이 자리에 오셔서 절절한 하소연과 6월 국회에서의 특별법 개정을 요구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이 특별법 개정을 정책위가 중심이 되어서 바로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평화당은 지난주부터 국회 정상화 촉구를 위한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며 "정작 이 사태에 책임져야 할 한국당, 민주당에게는 소귀에 경 읽기다. 답답하고 그리고 부끄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임진왜란, 병자호란, 일제강점기를 예로 들며 "이 세 번의 국란의 공통점은 왜 세가 급격히 변화할 때 조정이 당파싸움만 하고 있었다. 지금이 바로 그러하다. 외부로는 미중 무역전쟁 심화와 세계 경제 침체 가속화, 내부로는 마이너스 성장, 사상 최악의 경제난이 대두되고 있는데 민주당과 한국당은 영수회담 방식이나 합의문 문구를 가지고 자존심 싸움만 하고 있다. 합의문 문구 내용을 갖고 논쟁하는 거 보면 자유한국당은 선거법을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민주당은 합의를 원칙으로 한다고 맞서고 있어서 타결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그리고 자유한국당에게 경고한다. 국민 뜻을 거부하는 것이 반민주화다. 국회는 국민의 일 좀 하라는 명령에 무시하는 반민주 세력이다. 민주화를 상징하는 우리 국회가 더 이상 치욕을 겪지 않도록 두 거대 양당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 경제 문제에 대하여 "윤종원 경제수석은 심화되기만 하는 경기 부진의 책임을 회피하고 정부의 안일한 경제인식 변화 없이 경제는 결코 살아날 길 없다는 것을 거듭 강조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한국당 주장은 두 가지인 것 같다. 첫 번째는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법 이것을 무효화하든지 아니면 합의 처리를 약속하라는 주장이고, 두 번째로는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고소, 고발된 것을 다 취하하자고 해서 정치를 검찰에 맡겨서야 되겠느냐, 이런 주장"이라며 "첫 번째 주장도 말도 안 되지만 특히 저는 두 번째 국회를 그렇게 무법상태로 만들고, 폭력과 불법이 만무한 상태로 만들고 정치권이 합의해서 없었던 일로 하자, 그건 자당 의원들 보호하겠다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이유도 말도 안 되지만 두 번째는 더 말이 안 된다.그런 점에서 검찰이 단호하게 국회 불법 사태에 대해서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또 교섭단체 협상과정에서 이것을 포기할 수 없는 원칙이라는 점을 다시 강조한다"고 말했다.

윤영일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불법을 저지르면서 파행시키는 것에 대해 우리가 끌려다닐 게 아니라 한국당 제외하고라도 여야 4당이 국회 소집해서 임시 국회 잘 끌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경제 낙관론을 주장하지만 이런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엄중한 상황에 대한 인식을 올바르게 하고, 따라서 정책에 대한 대 대전환도 꼭 진중하게 고려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