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혁신위 구성안 논의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4:1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제109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손학규 당대표
바른미래당의 내분이 '주대환 혁신위 체제' 합의로 수습되는 듯 하였으나, 당내 갈등이 재점화하면서 한 달 가까이 끌어온 혁신위 구성 논의가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비공개로 전환한 후 혁신위 구성안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당초 최고위는 이날 혁신위 설치를 위한 당헌·당규 제·개정안을 의결할 계획이었으나 회의에는 안건조차 올라오지 않았고, 새 규정 마련과 관련한 이견만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회의 후 브리핑에서 "혁신위 준비 절차와 관련한 당헌·당규를 합의를 통해 만들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당초 합의 사항에 대한 해석을 두고 이견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비공개 회의에서는 주대환 혁신위원장 내정자의 당무감사위원장직 선(先) 사퇴를 요구하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되면서 혁신위 구성에 관한 논의는 더 진척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정당계인 이준석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와 관련해 비공개 합의 사항이 있었는데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주대환 당무감사위원장은 혁신위원장에 정식 임명되기 전에 당무감사위원장직부터 내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의 혁신위 설치를 위한 새 당헌·당규가 마련된다고 해도 나머지 혁신위원(8명) 선임 등의 여러 절차가 남아 있어 정식 출범까지는 빨라도 내주 말까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위원 구성과 관련해서는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이른바 당권파와 '반손(반 손학규)파'인 안철수·유승민계가 각각 4명의 혁신위원을 추천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고위는 혁신위가 지도부 퇴진을 포함한 모든 사안을 논의할 수 있도록 해,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혁신위가 위원장을 제외하고는 4대 4로 대치를 거듭하며 당내 갈등의 축소판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