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아산지역 소상공인 금융지원 나서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7 14:1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아산시, 충남신용보증재단과 손잡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거나 피해를 입은 아산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특별출연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7일 오전 우한 교민을 임시수용하고 있는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초사동 소재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실시되었으며 이로써 충남신용보증재단은 24억원의 맞춤형 특별 특례보증을 실시하고 아산지역의 소상공인들은 하나은행을 통해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하나은행은 아산시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지인 중국 우한 교민 임시수용이 결정됨에 따라 급격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경제 침체 불안감에 놓인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금번 특별출연을 결정하였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방역마스크 1만개를 함께 지원함으로써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강화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국가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우한 교민을 위해 포용적인 마음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는 아산시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지원에 나서게 되었다”며 “아산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