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를 향한 희생과 염원'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4:10: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6·10 민주항쟁 32주년 논평
▲ 국회 본관 정론관에서 논평중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 논평에서 6.10 민주항쟁 32주년을 맞아 "민주주의를 향한 희생과 염원을 담아 새로운 대한민국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3.1운동과 4.19혁명, 부산마산민주항쟁에서부터 5.18민주화운동, 그리고 6.10 민주항쟁까지 이 땅의 민주화 역사는 오롯이 평범한 시민의 힘으로 쓰여졌다"며 이같이 말하며 "32주년을 맞은 오늘 박종철, 이한열 열사를 비롯한 민주항쟁 희생자들을 기리며 숭고한 희생에 깊은 존경과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 국가 폭력과 인권 탄압의 상징이었던 남영동 대공분실이 지금은 평화와 시민의 공간으로 거듭난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올해 기념식을 개최하는 것은,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와 여전히 미완성인 한국 민주주의의 과제를 되새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2년이 지난 지금 민주화 정신과 촛불 혁명을 계승해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주인인 나라, 나라다운 나라, 평화로운 한반도를 위해 차별과 사회 불평등을 해소하고 혁신과 개혁의 길을 열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주열사의 숭고한 희생은 나라 발전의 밑거름이 돼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의 순풍을 불어넣고 있다.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도 6.10 민주항쟁 정신들 받들어 민주주의 완성과 한반도 평화의 길을 국민과 함께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7월 이내 추경예산안 집행을 위해 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촉구하고, 정부는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추경안 통과와 차질 없는 예산 집행이 이뤄지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기로 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