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신임 원내대표 유성엽의원 당선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3 13:4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다당제 불씨 꺼지게 할 수 없어...
평화당 목소리 찾을 것

민주평화당 신임 원내대표에 3선의 유성엽 의원이 선출됐다. 


평화당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황주홍 의원과 유성엽 의원(기호순)의 경선을 치렀다.

유 의원은 총 16명 가운데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해 결선투표까지 가지 않고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유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자 발표 후 "의원선거에서는 3선까지 했지만 당내에서는 나가기만 하면 떨어졌다. 그런데 당내에서 모처럼 마지막에 저한테 기회를 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대로는 안 된다'는 평화당의 위기의식이 저한테 기회를 줬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상황에서 원내대표를 맡는 게 저 개인적으로 득이 안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국민의당 시절부터 어렵게 이끌어온 다당제 불씨가 이대로 꺼지게 할 수 없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러면서 "치열한 원내투쟁을 통해 강한 존재감을 확보할 것이다. 오늘부터 민주당 2중대 소리를 듣던 평화당은 없다"며 "국정농단 세력과 함께 하지 않겠다. 평화당의 목소리를 분명히 찾겠다.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도 거대양당 주장에 합리적 의사를 담은 대안을 내놓겠다. 호남을 넘어 전국정당으로 거듭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서는 "현재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대표제 안을 지금 표결에 부친다면 부결시켜야 한다"며 "한국당이 국회에 들어오면 함께 논의해서 의석 축소가 없거나 최소화된 제대로 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합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지역구 의석 축소를 전제로 국회의원 정원 300석을 유지토록 한 선거법 개정안을 향후 논의 과정에서 의원수 증원이나 연동 비율을 높이는 쪽으로 재수정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