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베트남 ‘스타트업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 위해 정부기관과 MOU 체결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1 13:40: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30일 그룹의 대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의 글로벌 네트워크인 ‘신한퓨처스랩 베트남’이 베트남 호치민 쉐라톤호텔에서 신한퓨처스랩 ‘오픈이노베이션 데이’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신한 퓨처스랩 베트남’,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하 NATEC’, ‘오픈이노베이션 베트남’ 3사가 ‘스타트업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신한퓨처스랩 베트남 3기 선발업체(10개사) 발표 및 2기 업체의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신한퓨처스랩 베트남은 신한퓨처스랩 운영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2016년 12월 금융권 최초로 출범한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으로 현지 스타트업 육성, 창업지원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하고 있다.

 

또 2018년에는 베트남 정부기관과 함께 ‘Runway to the World’라는 한국-베트남 스타트업 상호진출 지원 프로젝트를 런칭하여 국내 스타트업의 베트남 진출, 베트남 스타트업의 세계화를 위해 다각적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퓨처스랩 베트남 3기로 선발된 10개 업체는 지원단계부터 신한금융그룹의 베트남 현지 그룹사(은행, 카드, 금융투자, 생명 DS 등) 및 외부 육성 파트너 기업(CJ베트남, Vinacapital)과의 구체적인 육성 희망분야 등에 관한 지속적인 논의를 해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팜 홍 꾸엇 베트남 과학기술부 산한 NATEC 대표는 “대기업의 스타트업 지원과 육성은 베트남 스타트업 환경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부각되고 있으며 신한금융그룹의 신한 퓨처스랩은 모범사례”라고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 신동민 법인장은 “신남방 경제허브로서 급속도로 성장하는 베트남 스타트업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며 “외국계 1위 신한은행과 현지 그룹사가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이 상생을 통한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11월 14일 예정인 ‘글로벌 퓨처스랩 데모데이’ 행사에 퓨쳐스랩 베트남 우수 스타트업을 초청하여 국내 육성 스타트업 기업과의 지속적인 네트워크 형성 및 글로벌 비전 등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