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언택트 시대 디지털금융 강화 위해 '디지털 전담반' 가동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6 13:29: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언택트 시대의 디지털금융 강화를 위해 디지털 전담반을 가동한다고 6일 밝혔다.

 

새마을금고는 전담반 운영을 통해 변화하는 디지털금융시장 환경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하는 동시에 비대면 채널의 특화 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해 12월 외부전문 IT업체와 디지털전담반 도급계약을 체결하고 전담 지원 조직을 구성했다. 디지털 전담반은 비대면 뱅킹 채널의 △UI/UX 개선 △고령자 특화 서비스 개발 △비대면 서비스 확대 △ 다양한 인증서비스 확대 △ 신기술/신서비스 등의 개발을 맡게 된다.

 

전담반은 연중 내내 새마을금고중앙회에 상주하면서 뱅킹 서비스의 개발을 협업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존 IT개발 인력에 전담반 상주인원이 충원되어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 하는 체계가 된다. 또한, 신규 도입되는 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전담반이 즉시 투입되어 개발함에 따라 사안별 행정적인 절차가 줄어들어 운영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언택트 금융 환경에 즉각적인 대응을 지원하고자 전담반 운영을 추진하게 됐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시장에서 금융소비자들의 니즈를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디지털 혁신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마을금고 디지털금융은 2021년 △디지털 창구 및 태블릿 시스템 구축 △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자동화기기 바이오인증 시스템 구축 △기업뱅킹시스템 재구축 △기업스마트뱅킹 구축 △디지털 페이먼트 구축 등 다양한 영역에서 디지털 강화를 추진중이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