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지방흡입 기술력은 '월드 클래스?'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4 12:5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365mc

섬세한 손기술을 요하는 외과수술인 지방흡입 분야에서 한국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한국이 양궁이나 골프와 같은 스포츠에서 세계적으로 명성을 날리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전 글로벌365mc병원 이선호 대표병원장은 “한국은 전 세계에서 지방흡입을 가장 잘 하는 나라”라며 “만약 지방흡입에 올림픽이 있었다면 대한민국이 금메달을 휩쓸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지방흡입은 세계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수술 중 하나로, 국제미용성형수술학회(ISAPS)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시행된 미용수술로 꼽힌 바 있다.

 

지방흡입은 얼핏 보기에 ‘지방만 많이 뽑으면 되는 수술’로 여겨지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환자의 체형을 면밀히 분석한 뒤 디자인 작업을 거쳐, 정교하게 지방을 흡입해야 한다. 

 

특히 국내서는 고도비만이 아닌 보통의 체형을 가진 사람들이 허벅지·팔뚝·복부 등 콤플렉스를 교정하기 위해 지방흡입에 나서는 경우가 많다. 이때 섬세한 술기 없이 지방을 무분별하게 흡입할 경우 피부가 패여 보이거나, 보디라인이 울퉁불퉁해지거나, 피부에 유착이 생기거나, 탄력이 크게 저하되는 등 수술 후 만족도가 크게 떨어질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지방흡입은 근육층과 피부층 사이의 지방층을 타겟팅해 제거하는 정확도와 집중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한국인이 유독 강점을 보이는 스포츠 분야인 대부분 양궁, 골프 등은 ‘정밀한 타겟팅’을 기본으로 하는 종목이다. 

 

양궁이나 골프 등과 같이 한 곳을 ‘타겟’해야 하는 정확도와 집중력이 지방흡입의 술기와 긴밀하게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이다. 명확히 목표를 겨냥해 적중시켜야 하는 특성이 양궁, 골프 등과 흡사한 지방흡입의 특성상 한국의 지방흡입 술기가 뛰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

 

이와 함께 한국의 또 다른 장점인 ‘강한 IT 기술력’이 더해지는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365mc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 개발한 AI 지방흡입 ‘메일시스템’(M.A.I.L. system)을 지방흡입 수술실에 도입해 주목받고 있다. 세계 최초로 지방흡입수술에 인공지능을 더한 것이다.

 

인공지능 지방흡입은 로봇이 직접 수술을 집도하는 것은 아니다. 모션캡처 기술로 인공지능이 집도의의 움직임을 센서로 감지한 뒤, 빅데이터 머신러닝을 통해 최적의 수술 동작을 분석하는 게 골자다. 

 

이 대표병원장은 “매년 약 2만 건 이상의 지방흡입 수술을 진행하는 방대한 수술 데이터 덕분에 AI는 더욱 고도화되고 결과 예측의 정확도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학습한 인공지능이 지방흡입 수술 직후 의료진에게 수술 결과를 예측해 주고 수치화하여 알려준다. 길게는 두 달 이상이 걸려 수술 결과를 알 수 있었던 기존 지방흡입 수술과는 달리, 인공지능 지방흡입 시스템을 통해 집도의는 바로 수술 만족도, 멍이 사라지는 시기, 부종의 정도, 피부의 매끈도 등을 알 수 있다.

 

이 대표병원장은 “인공지능의 정확도와 한국인 의사의 집중력 및 정교한 손놀림과 만나 최고의 수술 효과를 만들어낼 수 있게 됐다”며 “전 세계 지방흡입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어가는 요즘 우리 민족의 강점을 활용한 인공지능 지방흡입과 같은 혁신을 만들어 나간다면, 전세계에 진출하는 강력한 ‘글로벌 메디컬 브랜드’ 탄생도 결코 불가능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