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폐기물 논란 증폭... 환경부 "분류체계 개선 앞장"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5 12:4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환경부는 최근 보도된 <처리 못하는 의료폐기물, 매일 100t> 보도에 대하여 반박성명을 내고 의료폐기물의 불필요한 발생은 최소화하고 의료폐기물 분류체계를 개선하는 등 안전처리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의료폐기물은 급증하고 처리시설은 부족한 상황에서 불법 보관되는 의료폐기물이 늘어나는데 정부는 뚜렷한 해법을 못 내놓고 있다고 했지만, 환경부는 불필요한 의료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고, 의료폐기물 처리시설을 확충하는 등 의료폐기물 안전 처리 대책(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2018.6.22)에서 발표('안전한 의료폐기물 처리 방안') 을 추진 중이라 밝혔다. 

또한, 발생량 감축을 위해 의료폐기물 분리배출 지침을 배포하고, 종합병원별 감축 및 분리배출 현장지원을 하고 있으며, 의료폐기물 처리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인허가를 지원하고, 비상시에는 지정폐기물 소각시설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추진중(「폐기물관리법」개정, 전현희의원 발의, 2019.1.9.)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경북·경남 일원에서 적발된 불법 보관 의료폐기물은 현재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압수수색 등 수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수집·운반, 소각업체 등 관련자를 적법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