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일방적인 역지사지 불가능"… 한국당 결단 촉구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2:14: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본사취재=더불어민주당의 확대간부회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뚜렷한 입장 차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었던 반목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이지만,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까지만 해도 "저부터 역지사지하는 자세로 야당과의 소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해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타협과 협상의 물꼬를 트기 위한 이 원내대표의 전략적인 저자세라는 분석도 나왔었다.  하지만 여야 협상이 쉽게 진척을 보지 못하면서 이 원내대표의 발언 톤도 달라졌다.

이 원내대표는 특히 자유한국당을 향해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길 바란다"면서 "시간은 결코 우릴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낡은 정치 문법으로는 어떤 감동도 줄 수 없다"며 "여야 지도자가 새 정치 리더십으로 타협안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이 기다리는 민생 국회 실현을 위해 야당 지도자의 통 큰 결단을 거듭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국당에서 국회 복귀 조건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사과·철회, 국회선진화법 위반 관련 고소·고발을 취하를 내건 데 대한 불만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장자연 사건' 재조사 결과에 대해 "핵심 의혹이 무엇인지 밝혀지지 않아 끝내 국민의 근본적인 질문에 대답하지 못했다"며 "만약 검찰과 경찰이 끝까지 국민의 요구를 외면한다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