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구독경제 모델 도입한 ‘Prime Club 서비스’ 가입자 수 1만 명 돌파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8 11:56: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KB증권

 

KB증권은 소액의 구독료로 누리는 프리미엄 자산관리 서비스 ‘Prime Club 서비스’가 출시 17일(영업일수 기준)만에 가입자 수 1만 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KB증권은 지난 4월 20일에 업계 최초로 구독경제 모델을 도입한 ‘Prime Club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에 소액투자자 및 온라인 고객들은 구독료 월 1만원으로 쉽고 간편하게 MTS ‘M-able(마블)’을 통해 Prime Club 전용 투자정보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식투자의 경우 장 개시부터 종료 시까지 시장주도주, 기관/외국인 실시간 수급 분석 정보 및 전용 증권방송 등을 통해 차별화된 투자정보를 시간대별로 제공한다. 또한 각 영업점 및 투자정보 파트에서 오랜 기간 투자자문 경험을 쌓은 전문가들인 Prime PB의 컨설팅 서비스도 가능하다.

 

특히, ‘Prime Club 서비스’는 유료정보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가입자 수가 증가하고 있어, 증권업계 내에서도 이례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KB증권은 꾸준한 가입자 수 증가 추세의 첫 번째 이유로, 자산의 많고 적음이 아닌 소정의 구독료만 지불하면 전문PB들과의 상담이 언제든지 가능하다는 점을 꼽았다.

 

지난 2월부터 소액투자자 및 온라인 고객들에게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Prime PB들을 배치했다. 이들은 각 영업점 및 투자정보 파트에서 오랜 기간 PB경험을 쌓은 전문가로 고객들에게 보다 양질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상담 후에는 상담 내용에 대한 만족도 평가도 진행되어 자신에게 맞는 PB를 나만의 전문 상담가로 지정해 향후에도 지속적인 상담 서비스가 가능하다.

 

두 번째 이유는 소액투자자 및 온라인 고객에게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설된 ‘Prime센터’로 보았다. ‘Prime센터’는 지난 2월 개설 이후 예탁 자산이 9조 8천억 원에 이르며, 계좌 수는 43만 개 넘게 개설되었다. 이는 18초 당 1개꼴(영업일수 기준)로 개설된 것으로, 늘어난 비대면 고객과 계좌를 관리하는 Prime센터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비대면 고객들에게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자산관리서비스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고 KB증권만의 특화된 디지털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이홍구 WM총괄본부장은 “단기간에 이처럼 많은 가입자수 증가추세를 보면 비대면 고객들이 자산관리와 투자정보 서비스에 얼마나 목말라 했는지 알 수 있는 반증”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언택트 마케팅2)으로 비대면 고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