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청주 공예비엔날레 전야제 참석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1:47: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정숙 여사는 어제 7일 저녁 청주 문화제조창C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주공예비엔날레 전야제에 참석해 ‘미래와 꿈의 공예 – 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한 전시를 관람하고 국내외 공예인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축사에서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금속활자본 ‘직지심체요절’의 탄생지, 청주에서 열한 번째 ‘청주공예비엔날레’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 한국 사람들은, 장독대에 옹기들을 식구처럼 가까이 두고 살았다. 옹기는 속이 깊고 품이 넓어 무엇이든 담고, 익히고, 삭혀내는 쓸모가 좋다”면서 “그런데 옹기를 만드신 도공은 손가락 하나로 슬쩍 ‘지두문’을 그려 넣어 소박한 아름다움을 더해 놓았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케이팝, 케이드라마가 사랑받는 것처럼 한국의 정체성과 예술적 완성도를 두루 갖춘 우리 공예품들이 세계인들의 예술적 감성을 사로잡고 있다”며 “우리 안방에서도, 세계무대에서도 우리 공예의 매력을 더 많은 사람들이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공예 전통의 뿌리 위에, 끝없이 변화를 모색하며 공예의 미래를 키우고 있는 공예인들의 각고의 노력에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열한 번째 청주 공예비엔날레의 ‘몽유도원’은 공예를 통해 미래의 이상향을 펼쳐내고 있다. 쓰임새와 아름다움 너머로 확장된 공예의 가치를 들여다보게 된다”며 ‘청주공예비엔날레’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고, 행사에 앞서 문화제조창C 3층에서 전야제에 초청된 공예작가들과 함께 전시된 주요 작품들을 관람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