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벙커' 신규 관광자원으로 특별상 수상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0 11:26: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화체육관광부, '2019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

▲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구현된 고흐의 '별의 빛나는 밤' (사진=제주 빛의벙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이하 문체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함께 오늘 10일 오후서울 신라호텔 영빈관 토파즈홀에서 2019 한국관광의  시상식’을 개최한다.

 

‘한국관광의 별’은   동안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우수한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2010년부터 추진되어 왔다. 2019년에는 기존의 분야‧부문별 시상체계 대신 본상과 특별상 시상체계로 개편해 관광자원의 매력도와 기여도에 더욱 중점을 두었다새로 선정된 7개의 관광자원은 다음과 같다.

잠재력이 높아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신규 관광자원으로는 제주 ‘빛의 벙커’가 선정되었다빛의 벙커는 국가기간 통신시설로 사용되던 900평의 공간을 몰입형 미디어예술 전시관으로 재탄생시킨 곳이다구스타프 클림트, 빈센트  고흐  세계적인 거장의 작품을 수십 대의 프로젝터와 스피커로 특별하게 재구성했다. 2018 11 개관  지금까지 관람객 56 명이 찾는 제주관광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우리나라 관광 발전에 힘써주신 모든 수상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한국관광의 대표주자로 선정된 만큼 앞으로도 우리나라 관광의 미래를 인도하는 밝은 별이 되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