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윤석열 청문회에 찬성 당론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0 10:39: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개혁'과 '실용'의 민생정치 강조하는 평화당 의원총회에 모인 8명의 국회의원
민주평화당이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석일 검찰총장 후보 청문회에 찬성한다는 당론을 발표했다.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9일 오전 "(거짓말을 한 것은) 엄청난 죄지만 조용곤 서울중앙지검장,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의 수사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살아있는 권력인 수사 외압에 굴하지 않았던 것처럼 현재 살아있는 권력인 현 정부에 대해서도 기대를 꺾지 말고, 검찰 수장의 역할을 기대하기 때문에 당론으로 찬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원내 대표는 일본의 무역 보복조치에 대해 "서로 보복적인 맞대응 문제로 가기 보다는 외교적인 관계를 통해서 큰 틀에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미중 무역전쟁에 더해서 한일 간의 무역 전쟁이 발생한다면 우리나라 경제성장에도 아주 치명적인 타격을 가져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이번에 일본의 무역보복조치에 대해서 당리당략을 떠나서 국민의 통합적 입장정리와 함께 우리 민주평화당에서도 그 점을 충분히 염두하고 일본의 무역보복 대응책을 함께 고민해나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동영 대표는 문 대통령의 개헌에 관한 화답을 촉구하며 "선거제개혁 의제화된 것도 작년에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화답을 했기 때문에 의제화 되었고 청와대 5당 원내대표 회담에서 재확인하고 지식인 선언이 뒷받침하고 선거제 개혁이 작년 8월에 의제화 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과 입장이 분명하다면 분권형 개헌에 대해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총리는 실권총리가 아니다. 분권형 개헌을 통해서 헌법 86조 한줄 고치면 된다. 국무총리는 국회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한다고 했는데 한 줄만 바꾸면 동의를 추천으로 바꾸면 실권총리가 탄생한다"며 "그렇게 되면 내정과 외정을 만기친람으로 총괄하는 대통령의 권력도 분권형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치개혁 의지가 있고 계속해서 촛불정부라는 자부심을 갖고자 한다면 정치개혁 없는 촛불대통령 있을 수 없다. 선거제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분권형 개헌에 불을 붙일 때"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