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성분 분리·보관 과정 폐기 11만 unit에 달해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3 10:13: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부분 헌혈자 측의 불가피한 사유에 의해 채혈 중단으로 발생

최근 3년 동안(2017-2019년) 헌혈자 수가 약 10만명 감소했고, 혈액 제제 및 보관 과정에서의 폐기되는 혈액량이 11만유니트(unit)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2017-2019년 연도별 혈액수급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이후 헌혈자의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헌혈자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헌혈자의 수가 10만명 감소하였다. 2017년 271만명, 2018년 268만명, 2019년 261만명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이와 함께 혈액 제제 및 보관 과정에 의한 혈액 폐기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3년 동안 폐기된 혈액의 양은 총 115,895유니트(unit)이고, 2019년 혈액 폐기량은 40,267유니트(unit)로 전년 대비 2,601유니트(unit)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 응고, 오염으로 인한 혈액 폐기량은 184유니트(unit)로 전년대비 35% 증가하였고, 보존기간경과로 인한 혈액 폐기는 2019년 735유니트(unit)로 전년대비 28% 증가하였다. 

▲ 출처: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신현영 국회의원실 재구성

채혈(혈액) 제제 과정에서 폐기가 나타나는 이유로는 양부족·양과다 등, 혼탁·변색·용혈, 응고·오염의 이유가 있는데, 이 중 양부족·양과다 등의 이유로 폐기한 혈액은 2019년 37,804유니트(unit)에 달한다. 신현영 의원은 “헌혈자 감소 현상이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 되면서 헌혈의 중요성이 최근 더욱 강조되고 있다.”고 하며, “정부는 혈액 제제 및 보관 과정에서 폐기되는 혈액이 최소화되도록 근본적인 대안 마련을 통해 개선의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