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국회사무총장, 국회부산도서관 건설 현장 방문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1-09 10:01: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울·경을 대표하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지난 6일 부산 강서구 국회부산도서관(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건설 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직원과 현장근로자를 격려했다.

국회부산도서관은 지난 2016년 국회사무처와 부산시의 업무협약(MOU) 체결을 시작으로 사업이 추진되었고, 2019년 3월 공사에 착수한 이후 안전하고 효율적인 공정관리를 통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2020년 11월 현재 공정률 약 55%를 기록하고 있다.

취임 후 처음 현장을 방문한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코로나19 확산과 폭우 등 어려움이 많은 가운데에서도 예정에 맞춰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애써줘서 감사하다”며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또한, “향후 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서 국회부산도서관이 부산·울산·경남을 대표하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2021년 6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국회부산도서관은 총 427억 7,100만원이 투입되어 연면적 4,132평(13,661㎡), 지상 3층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며, 기록 보존 뿐만아니라 각종 열람 및 전시 시설을 갖춤으로써 도서관(Library)·기록관(Archives)·박물관(Museum) 기능이 결합된 복합 문화공간(라키비움, Larchiveum)을 구현할 계획이다.또한 책의 휘어진 모습을 모티브로 하여 설계된 국회부산도서관 건물은 낙동강과 철새보호구역 등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자연속의 서재’이자, 환경 친화적 자재 사용· 가스 대신 지역 냉난방 방식 활용을 통한 유해 배출가스 최소화 등 ‘친환경 서재’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