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장관, 새해 첫 업무도 ‘국민안전점검’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8 09:47: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대면’ 신년인사를 통해 직원과 소통 행보 이어가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이하 ‘전 장관’)은 신축년 새해를 시작하는 지난 4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국무총리 주재)에 참석한데 이어,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이하 ‘재난상황실’)에서 제주 어선 전복사고 수습상황을 보고 받고, 근무자들을 격려하는 등 새해 첫 업무를 재난안전 상황을 챙기는 데부터 시작했다. 

이날 자리에서 “위기는 예고가 없고, 순차적으로 오지 않는다.”라고 하면서 “한편으로는 코로나19에 대응하고, 또 다른 한편으로 안전사고에 대응해야 하는 등 복합재난 상황이 일상화 되고 있어, 정부의 재난대응 역량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 장관은 상황실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국민 안전을 위해서 쉼없이 애쓰고 있는 상황실 근무자들 덕분에 국민들이 더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말하고 “국민 안전의 최일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힘을 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후 전 장관은 영상회의시스템을 통해 신년 인사를 전하고 새내기 직원과 소띠해 출생 직원들의 신년 각오와 소망을 듣는 부내 신년 인사회를 가진다. 작년에 임용된 이은희(디지털서비스개방담당관실) 사무관은 “새해를 맞이하여 소의 근면성과 충직함을 공직사회가 나가야할 모습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봉사자로서 성실히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얘기했다. 

 

한편, 전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취임식에서 직원들과 소통시간을 갖는 등 직원들과 비대면 소통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