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 국회사무처 고위직 인사 단행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3 09:44: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획조정실장에 박선춘 이사관

박병석 국회의장은 ▲국회운영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장대섭(54세, 現 국토교통위원회 수석전문위원) ▲법제사법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박장호(53세, 現 법제사법위원회 전문위원)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이용준(52세, 現 환경노동위원회 수석전문위원) ▲기획재정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정연호(54세, 現 정보위원회 수석전문위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조기열(53세, 現 입법조사처 정치행정조사실장) ▲외교통일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지동하(54세, 現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문위원) ▲행정안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정성희(47세, 現 행정안전위원회 전문위원) ▲보건복지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홍형선(52세, 現 기획조정실장) ▲환경노동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고상근(50세, 現 법제실장) ▲국토교통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최시억(54세, 現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수석전문위원)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조의섭(52세, 現 행정안전위원회 수석전문위원) ▲특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채수근(52세, 現 의정연수원장)을 7월 13일자로, ▲정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김병주(55세, 現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문위원)를 오는 8월 6일자로 각각 임명했다.

그리고 관련 전보 인사로 ▲기획조정실장에 박선춘(50세, 現 보건복지위원회 전문위원) ▲법제실장에 이상헌(50세, 現 정무위원회 전문위원) 7월 13일 자로 각각 임명했다.

이번 수석전문위원 인사는 기존 고시 기수에 따른 연공서열식 인사관행을 벗어나 임용후보자의 경력 및 전문성, 국회구성원의 내부평가, 균형인사 측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실시하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국회운영위·정무위·예결특위에 입법고시 12기(1994년 임용)를 임용하고, 법사위·기재위에 입법고시 13기(1995년 임용)를 임용하며, 외통위에 입법고시 14기(1996년 임용)를 임용하는 등 주요보직에 기수서열보다는 전문성과 능력위주의 대폭적인 인선을 단행하였다.

또한, 정성희 수석전문위원(입법고시 13회, 1995년 임용)은 국회 공채 직원 출신 최초의 여성 수석으로 행정안전위원회 전문위원 경력 등을 고려하여 행정안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임용하였고, 김병주 수석전문위원(9급 공채 5회, 1989년 임용)은 9급 출신 최초의 상임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정보위원회 입법심의관 경력 등을 고려하여 정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임용하였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의 임명제청을 받아 이번 인사를 실시한 박병석 국회의장은 “기존의 연공서열에서 벗어나 상임위원회의법안 심사와 예산안 분석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능력 위주의 인사를 진행하면서도 균형인사적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