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가의 대응능력이 국력"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09:30: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민석 신임대변인, "대통령의 마음까지 전달하고 싶다"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의 대응 능력이 국력이고, 국민의 시민의식이 국격입니다"라고 말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정부는 국가의 역량을 총결집하여 대응하고 있고, 국민은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임 강민석대변인도 서명브리핑을 통해 "빨리 뵙고 싶었는데, 오늘 지금 이 자리에 서게 됐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짧게 신임 대변으로서의 각오를 말씀드리기 위해서입니다. 보통 알다시피 대변인은 대통령의 입이라고 합니다. 저는 신임 대변인으로서 대통령의 말뿐만 아니라 대통령의 마음까지 전달하고 싶은 것이 제 앞으로의 각오이며 목표"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