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 개최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9 09:2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자체 백신 임시예방접종 준비 안내, 2021년 행안부 중점 추진 사항 등 논의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어제 18일, 전해철 장관 취임 후 처음으로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2021년「제1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를 비대면 영상회의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자체 임시예방접종 준비 안내’, ‘일반택시기사 긴급고용안정지원(3차 재난지원금) 사업’, ‘2021년 행안부 중점 추진 사항’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먼저 질병관리청은 국민의 100%가 넘는 백신 물량이 확보됨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 지자체별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구성 등 적극적인 준비를 요청했다.

    * 시행총괄팀, 백신수급팀, 접종기관운영팀, 대상자관리팀, 이상반응관리팀

 

특히, 질병청 지침을 기반으로 지자체별 임시예방접종 계획을 수립(1월 말)하여 접종인력 및 접종장소 등 접종시행을 위한 제반사항을 철저히 준비하도록 했다. 이어서,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20.12.29.)」의 세부사업으로 「2차 일반택시기사 긴급고용안정지원」 사업에 대해 안내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코로나19 확산기간 동안 승객감소로 소득(매출액)이 감소한 법인택시 기사 8만 명에게 1인당 소득안정자금 50만원을 지원하며, 지자체별로 신청서가 접수되면 소득감소·근속요건 확인 후 지급된다.

▲ 전해철 장관이 2021년 제1회 중앙-지방정책협의회 영상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일상 회복과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올해 중점 추진사항을 안내하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업무추진을 요청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과 백신접종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재해예방 등 선제적 재난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지역사랑상품권과 지역일자리 사업 신속집행, 지역균형 뉴딜 추진을 독려하는 한편, 자치경찰제가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 밖에도 AI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강화 등 각 부처의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해 17개 시‧도에 협조를 요청하고 지역 현안에 대한 지자체 건의사항도 전달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백신접종이 순조롭고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배송‧보관‧접종‧사후관리 등 전 과정에 걸쳐 질병청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하여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 3차 확산으로 인한 법인택시 기사 등 고용 취약계층의 소득안정을 위해, 각 지자체는 지급대상자를 조속히 확정하여 지원금이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