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1 09:1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교황청대사에 추규호 신임대사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임 대사 10명에게 신임장을 수여했다. 함께 동석한 가족에게도 선임된 나라의 국기가 그려진 축하의 꽃다발을 선물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날 신임장을 받은 신임 대사는 조현옥 주독일대사, 유대종 주프랑스대사, 추규호 주교황청대사, 노태강 주스위스대사, 이원익 주터키대사, 강석희 주에티오피아대사, 이상수 주리비아대사, 김정호 주동티모르대사, 이은철 주우루과이대사, 손용호 주마다가스카르대사이다. 

문대통령은 신임장 수여 후 환담에서 코로나 상황에서 대사들을 보내는 마음이 가볍지 않고 걱정이 앞선다고 하면서, 코로나 상황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알 수 없지만 현지 교민의 안전에 각별히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그리고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는 K-방역의 전도사가 되어 자긍심을 가지고 해당국의 방역에 적극 협력하며, 코로나 위기 이후를 준비할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의 발전 아이디어도 모색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에서 추규호 주교황청대사에게 교황이 대한민국과 국민을 각별히 생각해 주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기도를 해주심에 감사를 전해 달라고 하였고, 노태강 주스위스대사에게는 IOC와 좋은 인연 잘 살려서 도쿄올림픽 남북 동반입장, 2032년 남북 올림픽 공동개최 등을 잘 협의하여 올림픽이 세계평화의 대재전으로 거듭날 수 있게 되길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