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제해사기구 최상위A그룹 이사국 10연속 진출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3 02:35: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양수산부와 외교부‘스마트 해양시대‘ 선도 기대

▲ 영국 런던에 위치한 국제해사기구(IMO)
정부(해양수산부 및 외교부)는 29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UN산하 전문기구로서 해상안전 및 해양환경보호 관련 59개 국제협약 및 관련 결의서 2,000여 종을 채택) 본부에서 열린 제31차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최상위 A그룹 이사국에 10회 연속으로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 이사회는 기구의 사업, 인사, 예산 관련 주요사항을 결정하며, 주요 해운국인 A그룹(10개국), 주요 화주국인 B그룹(10개국), 지역 대표국인 C그룹(20개국) 등 모두 40개 국가로 구성된다. 이사국은 2년마다 선출한다.

 

이사국 진출은 국제해사기구 174개 회원국의 과반수 득표를 얻어야만 가능하며, 특히 이사회 내에서 논의를 주도하는 A그룹 이사국은 해운분야 기여도가 높은 나라 중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우리나라는 1962년 국제해사기구에 가입한 후 1991년에 C그룹 이사국에 진출해 5회 연임하였고, 2001년부터 2021년까지 10회 연속  A그룹 이사국으로 선출되어 약 30년간(1991~2021) 이사국의 지위를 유지하게 되었다. 이번 A그룹 이사국 10회 연속 진출은 그동안 우리나라가 국제무대에서 e-내비게이션, 친환경 선박 등을 선도하며 해사 분야 발전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외교부는 A그룹 이사국 연속 진출을 위해 그동안 재외공관에 국제해사기구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적극적인 지지 교섭을 요청하며 노력하였다. 또한, 이번 총회 참석 차 영국을 방문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현지에서 각국 대표단과 접촉하고 양자회담을 개최하는 등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친 것도 이번 선출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2020년 1월 1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A그룹 이사국으로서 활동하게 된다. 이에 따라, 현재 논의되고 있는 자율운항선박, e-내비게이션 및 친환경 선박 등에 관한 국제 기준과 규정을 마련하는 데 우리나라의 입장을 적극 반영하는 한편, 국가 위상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