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사쏠리 유럽의회 의장과 ‘제1회 한-유럽의회 의장대화’ 개최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3 17:32: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럽에서 생산하는 백신 적시에 한국 도입될 수 있도록 유럽의회 차원에서 협조해 달라”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 20일 국회 영상회의실에서 다비드-마리아 사쏠리 유럽의회 의장과 화상으로 ‘제1회 한-유럽의회 의장대화’를 갖고,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와 후쿠시마 오염수 사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기후변화 대책 등 현안을 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

박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서 최초로 유럽의회 의장과 회담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양측의 민의를 대변하는 우리 국회와 유럽 의회가 더욱 높은 수준의 한-EU 관계를 견인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쏠리 의장은 “지금 유럽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굉장히 어려운 시기”라면서 “한국이 코로나 방역을 굉장히 효과적으로 잘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또 사쏠리 의장은 “한국이 국제노동기구(ILO)의 세 가지 핵심 협약을 비준한 것을 축하한다”면서 “한국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도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한국은 개방성, 민주성, 투명성 세가지 원칙으로 코로나19 방역을 원활히 진행 중이지만 백신은 그렇지 못하다”면서 “유럽에서 생산되는 백신이 적시에 한국에 도입될 수 있도록 유럽의회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협조해 달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코로나 팬데믹은 협력과 연대 없이는 해결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사쏠리 의장은 “현재 백신 공급망이 많은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백신 문제를 우선순위로 두어 처리할 것이며, 박 의장님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의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일본이 오염수를 처리하는데 있어 엄격한 국제기준을 준수하고 투명하게 처리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처리 과정에서 한국을 포함한 인접 국가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을 해야 한다. 한국을 포함한 관련국이 검증단에 참여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다.

박 의장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 “북핵 문제와 한반도 문제는 남북한 8천만 명의 생사가 걸린 문제”라며 “당사자인 한국의 입장을 존중하고 경청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EU가 대북제재를 이행하면서도 북한과의 대화와 교류를 위해 일관된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사쏠리 의장은 “유럽의 정신은 민주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편에 서겠다”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기후변화 대책과 관련해 “EU는 그린딜을 추진하고 있고 우리 정부는 그린 뉴딜을 추진 중”이라며 “공통점이 많으므로 양측이 협력을 통해 발전 가능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박 의장은 “우리 정부는 5월말 P4G 화상정상회의 개최를 준비중”이라며 “EU정상도 함께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는 전 세계 공공·민간기관의 협력 확대를 통해 녹색성장과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 가속화를 위한 다자협력네트워크로, 대한민국, 덴마크 등 12개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2년마다 정상급 회의를 개최한다.

사쏠리 의장은 “기후변화에 대해 우리와 같은 접근 방식을 가져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EU 27개국도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각국 간의 격차를 줄이며 균형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의장은 “대한민국과 EU는 기본협정, 자유무역협정(FTA), 위기관리활동참여 기본협정 등 정무·경제·안보 분야의 3개 핵심 협정을 최초로 모두 체결한 사실상의 준동맹”이라고 평가했고, 사쏠리 의장은 “오는 10월 이탈리아에서 G20국회의장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인데 이 자리에서 박 의장님과 많은 이슈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꼭 방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담은 오후 5시부터 45분간 진행됐다. 유럽의회에서 아르멜 두오 의장 부비서실장, 준 오키프 대외정책 보좌관이 배석했고 우리 측에서는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