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대 의원, “전북도당, 선거브로커사건 엄중 대응”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4-12 17:2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론조사 공정성 논란에“사전에 일정과 전화번호 알려줄 수 없도록 제도개선 필요”

전북도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위원인 더불어민주당 신영대의원(전북 군산)이 어제 11일 KBS전주 제1라디오 <패트롤 전북>에 출연해“선거브로커’개입에 대해 “경찰 수사를 지켜보는 정도가 아니라 도당차원에서 도당위원장이든 공관위원장이든 직접 경찰청을 방문해서라도 엄정한 수사를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선거브로커는) 일당독점이 심한 지역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이라며, “전북뿐만이 아닌 대구와 경북, 부산과 경남에도 있는 일이다”고 했다. 이어 “일당독점 구조를 해체할 수 있는 선거구제 개편의 정치개혁이 더욱 필요해졌다”라고 역설했다. 최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정치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신 의원은 선거 여론조사의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 의원은 “지방선거 여론조사는 대부분 일회성에 그친다”며, “그렇다 보니 후보자와 지지자들이 모든 조직을 총동원해 여론조사에 응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전에 일정과 전화번호 등을 알리지 못하게 하는 등 여론조사의 근본적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도당의) 검증의 벽이 높아 반발이 있다”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전북은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매우 높은 지역”이라며, “그럴수록 더 엄격하고 날카롭게 검증해야 도민들의 신뢰에도 보답하고 전북 정치도 발전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