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고객 중심 금융플랫폼 기업 도약 위한 조직개편 단행

김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3 17:02: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은행은 △고객경험 혁신, △차별화된 금융플랫폼 구현, △IB·연금사업 경쟁력 강화, △비대면 고객관리 강화에 중점을 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개인 리테일 사업을 총괄하는‘리테일디지털본부’가 신설된다. 해당 본부에는 개인고객 금융상품을 개발, 운영하는‘개인금융솔루션부’와 비대면 채널 . 서비스 운영을 담당하는‘개인금융플랫폼부’가 신설돼 대면과 비대면 어디서나 개인고객에게 최적의 금융서비스 제공을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과장급 이하 젊은 직원 중심으로 구성된‘CX이노베이션팀’과‘MZ마케팅팀’을 신설해 MZ세대의 시각으로 고객니즈 발굴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최신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년 1월 전면시행 예정인 금융 마이데이터 사업의 전담부서인‘MyData사업부’가 신설되어, 보다 높은 수준의 초개인화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혁신기술사업부’를 신설하여 메타버스,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 트렌드와 금융을 결합함으로써 금융플랫폼의 새로운 길을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IB 및 연금 시장 확대 추세에 발맞춰 관련 조직을 강화한다. 먼저, IB그룹 내‘투자금융본부’와‘프로젝트금융본부’신설을 통해 영업경쟁력을 강화해 수익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또한,‘연금사업본부’를 신설해 마케팅 및 고객 수익률 관리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양질의 연금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비대면 선호고객 대상 맞춤형 밀착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WON컨시어지영업부’도 2개 부서로 확대 개편한다. 고객들의 비대면채널 이용이 증가됨에 따라 담당 고객을 최초 거래고객과 장기간 거래하지 않았던 고객까지 확대하여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채널과 연계하여 예적금 상품은 물론 대출상품도 상담 및 가입을 지원함으로써 더욱 향상된 옴니채널 경험을 제공하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2022년은 완전 민영화 이후 첫 해인 만큼, 이번 조직개편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 중심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