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문체부 지원 '문화도시사업' 예비문화도시로 선정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16:34: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영대 의원, 문화도시사업 선정에 혁혁한 공로

군산시가 문체부가 지원하는 문화도시사업에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에는 신영대 의원이 공이 컸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평가다. 실제로 신 의원은 군산시 지역 특색에 맞는 차별화된 문화 브랜드를 마련할 것을 지자체에 주문하고, 문체부 관계자들을 만나 군산의 문화적 가치를 끊임없이 제시하고 설득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사격에 나섰다.

 

오늘 2일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전북 군산)은 군산시가 제 4차 문화도시 예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군산이 문화공유도시로 도약하는 힘찬 첫 걸음을 뗐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화도시 조성사업은 지역별로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지역 스스로 문화환경을 기획하고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산시는 ▲일상 모음 ▲가치 나눔 ▲문화공유도시 군산이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군산의 문화를 활성화하는 구상을 제안해 지난 1일 문체부 주관 문화도시위원회 심의에서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 받았다.

 

이번 공모에는 광역 및 기초지차체 49곳이 응모했고 군산시를 비롯한 11개 지자체가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군산시는 1년 간 예비사업을 추진한다. 내년 말경 재심의를 통해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최대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는다.

 

신영대 의원은 “문화도시계획 승인을 위해 군산시와 시민 여러분의 노력이 컸다”며, “내년 말 최종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문화도시조성 계획이 충실히 집행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군산은 근대 역사와 문화의 흔적이 많은 남아 있어 관광자원으로 활용 가치가 높은 지역”이라며 “군산의 문화 잠재력을 바탕으로 문화와 예술이 자유롭게 어우러지는 문화공유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