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참석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09:34: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재생에너지 확대, 친환경 에너지 사용으로 국가 전체가 총력체제로 임해야”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노들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하여 “영국에서 열릴 COP26 정상회의를 앞두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2030 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안’을 사실상 확정하는 매우 중요한 회의를 열게 되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는 우리가 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한 것으로서,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당당히 가겠다는 원대한 목표”라며 “두 가지 시나리오 모두 미래의 기술발전까지 염두에 두고 각 부문별로 최대한의 배출량 감축 의지와 함께 흡수기술 발전과 흡수원 확충을 통한 흡수량 확대 의지까지 담았다”, “매우 어려운 길이지만, 담대하게 도전하여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국가 전체가 총력체제로 임해야 한다”며 첫째로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확대와 친환경에너지 중심으로 에너지 구조를 획기적으로 전환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둘째로 각 부문별로 특단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기울이면서 흡수원을 확충하는 노력도 강화해 주기 바란다”며 “저탄소 산업구조로 속도감 있게 전환해야하고 정부는 기업들의 노력을 최대한 지원하며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셋째, 에너지 다소비 행태를 바꾸어야 한다”며 “에너지를 최대한 절약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며 대중교통 이용, 플라스틱 줄이기, 나무 심기 등 작은 실천들이 모여 탄소 중립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 나가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정부는 기술 개발 투자를 늘리고, 탄소중립 시대를 이끌어 나갈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 “탄소중립이라는 도전이 청년과 미래 세대에게 새로운 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자원 절약과 탄소배출 저감을 추구하는 의미에서 일회용 도시락 용기를 활용하여 만든 의자를 사용하고 양말을 제작하고 남은 재료로 만든 방석을 쓰는 등의 새활용 제품을 사용했으며, 문 대통령도 재생원단으로 제작된 친환경 넥타이를 착용했다.

회의 후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등과 함께 맹꽁이 숲을 둘러보았다. 문 대통령은 김정빈 교수와 장환진 국립생태원 박사로부터 맹꽁이 숲의 개요와 맹꽁이 보존 노력, 맹꽁이 서식지의 보호가 탄소중립과 맞닿아 있다는 설명을 듣고 어린이들로 이루어진 맹꽁이 서포터즈 사진을 보며 맹꽁이 보존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