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50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 참석

송진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1 09:2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 대통령 참석, 국제사회에 탄소중립 의지 표명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출범식에서 "탄소중립은 인류가 함께 가야 할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우리 국민들은 오래전부터 환경에 관심을 가져왔고, 일상 속 실천으로 지구를 살리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치열한 국제적인 경쟁 속에서 탄소중립은 오히려 우리가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도전이 성공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국민 모두의 역량이 결집되어야 한다"며 "국민들의 일상 속 실천과 기업의 혁신적 변화, 정부의 탄탄한 의지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미래를 위한 일이면서 동시에 현재의 우리에게 행복한 일이 되어야 한다"며 "시민단체와 종교계가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주신다면 탄소중립을 위한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보람 있는 일이 될 것이며, 우리는 탄소중립 모범국가로 거듭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국회와 긴밀히 협의하여 탄소중립기본법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내년부터 기후대응기금을 조성하여 탄소중립위원회의 성공을 확실히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탄소중립위원회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향후 30년간 우리 경제ㆍ사회 모든 영역의 대전환을 주도하기 위한 '최상위 컨트롤타워'로서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되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고, 18개 중앙행정기관장 및 산업계·시민사회 등 민간 대표 등 총 97명으로 구성된 민관 공동 위원회이다.

출범식에서 문 대통령은 민간 공동위원장과 각 분과위원을 대표하는 9명에게 직접 위촉장을 수여했습니다. 특히 위촉장은 업사이클링 아티스트 정현철 씨가 '지구를 지켜낼 수 있다. 환경을 지켜낼 수 있다. 우리가 해낼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버려지는 종이로 특별 제작했다.

위원회는 향후 30년간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경제ㆍ산업ㆍ사회 모든 영역에서 혁신을 주도하고, 공정하고 포용적인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국가의 주요 정책을 심의ㆍ조정하는 등 중추적 역할을 맡게 된다.

한편, 출범식 하루 뒤인 30일부터 이틀간 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는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다.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환경 분야 다자정상회의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