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지하상가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개척 지원...상생 협력 나서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9 18:20: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위메프

 

위메프는 이커머스 최초로 ‘고투몰’과 ‘대현프리몰’ 점포를 입점시켜 지하상가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지원하며 상생 협력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위메프는 온라인 판매가 처음인 ‘고투몰’과 ‘대현프리몰’ 소상공인들이 위메프 입점 후 빠르게 안착할 수 있도록 연말까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판매수수료 4% 적용 ▲서버비 면제 ▲1주 정산 ▲소상공인 전용 기획전 노출 등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판매가 활성화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위메프는 참여 업체들에 대해 정기적인 온라인 판매 교육 및 1:1 컨설팅을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진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한다는 입장이다.

 

‘고투몰’은 일명 ‘고터’로 불리는 강남 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로, 2012년 리뉴얼 공사를 통해 약 620여개 점포가 새단장했다. 이번 입점을 통해 고투몰의 다양한 최신 트렌드 상품을 위메프에서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고투몰은 입점 기념으로 1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대현프리몰’은 서울 시티스타몰과 을지스타몰, 대현프리몰 청주점, 창원점, 대구점 등 5개 지하도상가를 운영 중이다. 위메프에는 현재 대현프리몰의 470여 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판매 상품은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대현프리몰은 론칭 기념 혜택으로 최대 30% 할인쿠폰 발급, 전 상품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위메프 관계자는 “이번 상생 협력으로 직접 매장에 가지 않고도 고투몰과 대현프리몰의 다양한 우수상품을 위메프에서 선보이게 됐다”며 “온라인 판매에 익숙지 않은 지하상가 소상공인들에게 1:1컨설팅, 수수료 인하 등 실질적 혜택을 제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기업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